박영선, 서울시장 출마선언, “봄날 같은 시장이 되겠다” ... 감성 접근

“서울시 대전환”선언 ... 국회 이전하면 국회의사당을 세계적인 콘서트홀로

최종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4:09]

박영선, 서울시장 출마선언, “봄날 같은 시장이 되겠다” ... 감성 접근

“서울시 대전환”선언 ... 국회 이전하면 국회의사당을 세계적인 콘서트홀로

최종규 기자 | 입력 : 2021/01/26 [14:09]

▲ 서울시장 출마 선언하는 박영선 전 장관(사진_아시아경제)     ©편집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장관의 시장 출마 선언은 서울시 대전환이다.

 

이날 박 전 장관은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비대면 시민보고 형식으로 서울 시장 출마 선언과 그가 그리는 서울시 21분 컴팩트 도시 대전환의 청사진을 발표했다.

 

빅 잔 장관은 이날 코로나19의 고난과 어려움을 뚫고 회복과 재건의 시간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코로나 이후 서울을 G7 글로벌 디지털경제 도시로 도약시킬 서울시장이 필요하다면서 서울의 봄을 위해 봄날 같은 시장이 필요하다는 감성적 접근으로 서울 시민에게 가까이 다가갔다.

 

박 전 장관의 핵심 공약은 서울시 대전환이다. 이는 서울시를 ‘21분 컴팩트 도시로 만든다는 것이다. 그는 서울시 대전환은 서울을 21개 자족·다핵도시로 재구성하고 이 안에서 21분 거리 내 모든 도시 기능을 만족시키겠다는 것이다.

 

박 전 장관이 계획한 ‘21분 컴팩트 도시는 서울시를 인구 50만 명을 기준으로 21개 컴팩트 다핵분산도시를 세워 지금의 중앙집중형 도심을 분산하는 구상이다. 서울 안에 21개의 다핵분산도시를 조성하여 직장·교육·보육·보건의료·쇼핑·여가·문화가 충족되는 도시를 창조한다는 것이다. 또한 다핵분산된 서울시는 21분 이내 교통거리에서 모든 것이 해결된다.

 

그는 이런 구상을 바탕으로 서울 각 지역의 상권을 활성화하고 도심 집중의 단점이 보완된 편안한 서울을 만들어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문제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이날 출마 선언으로 박영선 전 장관은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2018년 지방선거에 이어 서울시장 도전만 세 번째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