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트럼프 탄핵 합헌 결정

합헌 56 vs 반대 44

편집인 정영호 | 기사입력 2021/02/10 [09:10]

미 상원, 트럼프 탄핵 합헌 결정

합헌 56 vs 반대 44

편집인 정영호 | 입력 : 2021/02/10 [09:10]

▲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의 합헌 여부를 표결하는 미 상원(사진_ABC News)     ©편집인

 

 

미 상원은 9(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이 합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상원의 투표에서 찬성 56, 반대 44표로 공화당 상원 의원들 대부분이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 심판은 헌법에 위배된다며 트럼프의 주장을 지지했다.

 

다음 주 상원에서 실시될 것으로 보이는 트럼프 탄핵 여부에 대한 표결에서 민주당의 의도대로 탄핵이 결정되려면 67표를 얻어야 하는데, 이번 합헌 여부 투표에서 찬성이 56표에 머물러 사실상 트럼프 탄핵 표결의 앞날은 불투명하다.

 

이날 상원에서는 9일 탄핵 심판 합헌 여부를 묻는 투표에 앞서 퇴임 대통령도 탄핵 대상이 된다는 하원 탄핵소추위원단과 그것은 위헌이라는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단 사이의 4시간에 걸친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다.

 

상원 의원들은 지난 16일 국회 의사당에서 일어난 폭력 사태와 의사당 점거 사태가 발생한 시간 동안 프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저지른 끔찍한 폭력 장면의 몽타주와 폭도들이 의사당에 진입하는 영상을 보면서 트럼프의 반란 선동한 혐의에 대한 유죄 여부 공방을 지켜보았다.

 

상원은 다음 주에 트럼프에 대한 탄핵 표결을 할 예정인데, 대부분의 공화당 상원 의원들은 이 탄핵소추가 위헌이라고 투표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탄핵안이 가결되기 위해선 공화당에서 17표가 이탈되어야 하는데, 9일 합헌 결정 표결에서 공화당의 이탈표는 불과 6표였다.

 

지난달 공화당 상원 의원 50명 중 45명이 절차상의 이유로 탄핵 심판을 효과적으로 기각 할 수 있는 발의안에 투표한 사실을 감안할 때 이는 트럼프의 무죄를 예고한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제 많이 본 기사